본문 바로가기
메모장(note)/일상(diary)

세번째 라자냐 만들기_늘 맛있어요

by 쭈야해피 2021. 5. 22.
728x90
반응형

집에서세 번째 만들어 먹은 라자냐를 다시 소개합니다.
냉동고에 있는 다짐육을 소진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처음 만들고 나서 두 번째 도전은 1.5인분만 만들어봤는데요. 이번에는 3~4인분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비주얼도 만족스럽게 나왔네요~ 토핑 치즈를 그라나 파다노로 시도해봤거든요. 무엇이 다른지 살펴봅시다.

**라자냐 레시피 (3~4인분, 3시간 과정)

베샤멜 소스
코코넛오일 50g (버터보다 코코넛오일이 더 맛있었습니다)
밀가루 25g
우유 500ml
소금 후추 약간

라구 소스
올리브오일 3TS
양파 1개
당근 1/2개
다진마늘 1TS
맛술 100ml (화이트와인 대체)
다진소고기 300g
토마토소스 220g (시판 폰타나소스 사용, 300g 사용시 토마토 생략 가능)
토마토 1개 (중 or 대)

라자냐 면 6장 (디벨라 파스타 라자냐)
그라나 파다토 치즈 65g (트레이더스 200gX2, 10900원 구매)
슈레드 치즈 100g (쿠팡 곰곰 구매)

*200도 예열된 오븐에 21분간 구움

역시나 라자냐는 재료가 정말 많아요. 사진에 맛술과 다진마늘이 빠졌네요.


베샤멜 소스 부터 만들 거예요. 불의 순서는 중불 -> 약불 로 바꿔줍니다.

50g 코코넛오일을 데워준 뒤 밀가루를 넣고 거품기로 뭉치지 않게 풀어줍니다.
밀가루 오일이 끓기 시작할 때 우유를 넣어주는데요. 우유는 총 4번을 나눠서 넣어주세요.
우유가 금방 끓기 때문에 잘 보고 있다가, 추가로 우유를 넣어주고, 중간 중간 거품기로 저어주세요.
우유 2번 넣고 2번 더 넣어야 할 때 양을 체크하고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마지막 우유를 넣고 소금과 후추를 조금씩 넣고 맛을 보세요. 저는 스프처럼 살짝만 맛이 느껴질 정도로 넣었습니다.



마지막 우유를 넣고 약불로 조금 더 끓여주면 졸아드는데요. 적당히 주르륵 끈기 있을때 불을 꺼주고 식혀주세요. 완전히 식으면 푸딩처럼 쫀쫀한 질감이 됩니다.

베샤멜 소스를 끓이는 동안 옆 화구에 물을 끓여서 면을 삶을 준비를 했어요. 끓는 물에 6장의 면을 5분 동안 삶아줬어요. 이번에는 면이 서로 붙어서 찢어지지 않도록 지그재그로 맞춰서 물에 넣어주고, 집게로 중간 중간 떼줬어요.

5분 삶은 면은 체에 건져서 면포 위에서 식혀줬는데요. 이번에 집게를 샐러드용 집게로 꺼냈더니, 면이 상하지 않고 잘 떨어졌어요. 면 삶는 것과 찢어지지 않게 하는 것도 신경이 많이 쓰이네요~


베샤멜 소스와 면을 잘 식혀두고, 이번에는 라구소스를 준비합니다. 재료손질은 양파와 당근을 잘게 다지는 게 중요하고요. 고기가 익을 때, 맛술을 넣고 누린내를 잡아주는 것도 중요한 것 같아요. 다 익을 때까지 25분 동안 뭉근하게 익혀주었더니 수분이 모두 빠져나간 라구소스가 완성되었습니다.

다진마늘 1TS, 양파 1개, 당근 1/2개 다져주고, 토마토 1개 썰어서 준비해주세요.

토마토는 시판 토마토소스가 220g만 있어서 준비했어요. 300g 시판소스가 있다면, 토마토를 준비할 필요는 없습니다.

올리브유 3TS에 다진마늘을 넣고, 양파와 당근도 넣고 함께 5분 동안 볶아주세요.

채소를 잘게 다졌더니 5분만에 잘 익었어요. 이때 다짐육 300g을 넣습니다.
고기가 거의 다 익을 때 쯤, 맛술 100g을 넣어주세요. 알코올이 다 날라갈 때까지 볶아주세요.

고기와 맛불이 부글부글 끓고 조금 시간이 지나면 알코올이 모두 증발한 거라고 합니다. :") 토마토 소스와 시판소스를 넣고 이제 끓여줍니다. 25분 동안 뭉근하게 끓여주세요.

폰타나 토마토소스 220g + 토마토 1개


라구소스 10분 후, 20분 후, 25분 후의 경과 모습입니다.

10분 경과, 20분 경과, 25분 경과 후

라구소스를 졸이는 동안, 옆에서 그라나 파다노 치즈를 갈아줬어요. 지난번에는 슈레드 피자 치즈만 사용했는데요. 이번에는 트레이더스에서 사온 그라나 파다노 치즈(자연치즈, 파마산 가루는 인공 치즈가루)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조금 꼬릿꼬릿한 냄새가 나는 치즈였는데요. 전 치즈 그레이터가 따로 없어서, 강판에 있는 작은 그레이터에 갈았습니다. 충분히 잘 갈리더라고요. ㅋㅋㅋ



그라나 파다노 치즈와 슈레드 피자 치즈

슈레드 치즈만 사용했던 1,2번째 라자냐와 그라나 파다노 치즈도 같이 사용한 경우의 차이점은 비주얼인것 같아요. 맛은 크게 차이가 없이 동일하게 맛있었고요. 피자 치즈는 아무래도 표면에서 빨리 타는 것 같은데, 그라나 치즈는 좀 덜 타서 모양이 예뻐진 것 같습니다. 혹자는 트레이더스에서 파는 그라나 치즈의 풍미가 덜하다고 하네요. 저는 다른 그라나 치즈를 사용해 본 적이 없어서... 다음에 혹시 사게 되면, 다른 점이 있는지 비교를 해봐야겠습니다~

라구소스가 완성된 후 다 식은 베샤멜 소스의 질감입니다. 숟가락에서 천천히 흐를 정도로 쫀쫀한 상태입니다.

오븐용기 바닥에 버터를 발라줬습니다. 잘 떨어지라고 바른 거예요. 냉장고에 들어갔다 다음에 먹을 거라서요.

면 -> 베샤멜 소스 -> 라구 소스 -> 치즈 (+버터 원하는 경우) 순서로 3번 반복합니다.

면 → 베샤멜 → 라구 → 치즈 토핑 순서로 3번 반복합니다.

마지막에 남은 베샤멜 소스를 가득 뿌리고 그 위에 치즈들로 토핑을 마무리하면 완성~

200도로 예열된 오븐에 21분(20~25분) 간 구워주었습니다. 치즈가 타지 않도록 마지막에 확인하면서 꺼내 주었습니다.

오븐에서 나온 순간, 부글부글하면서 계속 끓는 중이었어요. 저녁에 구워서 다 식힌 후에, 밀봉하여 냉장 보관해 두었습니다.

작은 용기의 라자냐를 1/2등분으로 잘라서 접시에 담아, 전자렌지에 2분 동안 데웠어요.
너무 맛있는 거 있죠!!! 아직 냉장고에 남아 있어서 든든하답니다~ 헤헤~~

라자냐를 총 3번 만들어 보았고, 저의 팁은 베샤멜소스를 버터로 만드는 것보다, 코코넛오일로 만드는 것이 좋다는 것. 그리고 피자 치즈와 그라나 치즈는 맛은 거의 동일한데, 비주얼의 차이로 그라나를 제일 위에 토핑 하는 것이 좋다는 점. 이렇게 두 가지의 노하우가 되겠습니다~~

그릇째 데우면 모양이 무너지지 않고 네모반듯~~



https://hearthouse.tistory.com/m/648

라자냐 만들기

난생처음 라자냐를 만들어 봤습니다. 한달도 더 전부터 먹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이노무 코로나19때메 친구들에게 같이 먹으러 가자고 할 수가 없잖아요. 벌써 몇달째 '보자~ 보고싶다!'만 도돌

hearthouse.tistory.com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