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상문(talking book & contents)

오만과 편견_모든 인간의 내면에 있는 것

by 쭈야해피 2020. 1. 3.
728x90
반응형

영문과 국문이 모두 있는 책을 이 고전을 사두고서 미루고 미루다 작년연말부터 나흘에 걸쳐 읽었다.

너무 재미있었고 너무 흥미진진했고 나중에는 여자 주인공 엘리자베스와 남자 주인공 다아시의 행복한 결말을 꿈꾸며 심쿵심쿵했다.

아니 18세기말 19세기 초기 작품을 이렇게 마음졸이며 읽게 될 줄이야!!

책 뒷면에 나오는 카피 문구 중, 영국인이 가장 사랑한 책 투표에서 2위를 차지했다는 것을!!! 나는 격하게 공감하는 바이다. :")

오만은 자신을 바라보는 관점에서 비롯된 것이고 허영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봐 주기를 원하는가 하는 문제에서 비롯된 거야.

 

이 책의 헤드카피에서 드러나듯이 오만에 빠진 남자와 편견에 빠진 여자의 사랑이야기와 그 시대를 살아가던 청춘들의 고민 생활 그와 얽히고 얽힌 삶의 이야기들이 너무나도 세밀하게 묘사되어 있는 아름다운 소설이다.

쓰고 고치고, 쓰고 고치고, 탈고했다 거절 당하고, 15년 후에 새로운 모습으로 출간된 책!! 역시... 작가의 길은 어마어마어마하게 지난하고 고단하고 서글프고 때려치고 싶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100년이고 200년이고 서양이고 동양이고를 떠나 사랑받을 수도 있는! 그런 이야기꾼이 되는 길인 것 같다. (너무나 늦게 읽은 나의 잘못을 반성하며.. )

 

키이라 나이틀리가 주연으로 나오는 영화도 봤는데, 소설을 읽으면서 이런 이야기였어? 하고 여러차례 놀랐다. 역시나 이야기의 상상력은 영화의 상상력보다 무궁무진한 것 같다. 무튼 2020년 새해 첫 책을 이렇게 성공적으로 읽고난 후의 기분은??

기쁘기도 하면서 씁쓸하기도 하고, 또 부럽기도 하면서 세상 행복하기도 하다.

기쁘다는 것은 이런 책을 이제라도 읽을 수 있어서 그리고 이해할 수 있어서 기뻤고, 이런 이야기를 그렇게 오랜기간 공들여 혼신의 힘을 쏟아야 쓸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서.. 씁쓸하다는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글 밖에는 쓸 수 없었던 그 시대의 제인 오스틴 대작가의 삶이 많이도 외롭고 슬펐겠지만, 그럼에도 글 밖에 쓸 수 없던 그 시절이 부럽기도 했다. ... ...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라도 있겠지???)

그래도 이 모든 기분을 느끼고 생각할 수 있어서 참으로 행복하다!!!

 

다섯자매가 등장하는 이야기라는 젊에서 어린시절 읽었던, 작은 아씨들이라는 어린이 소설(로만 읽음)이 떠올랐고,

다아시와 빙리의 우정과 삶, 신분에 얽매인채 이루고 싶은 것보다는 담당해야할 책임이 큰 사람들의 이야기들이 떠올랐다.

무엇보다 오만에 빠진 청년이 사랑하는 여인으로 부터 거절당한 순간부터 스스로 깨어지고 부서뜨려 새로운 인식을 갖기 위해 노력하고 변화하는 삶의 자세에 큰 감동을 받았고, 편견에 사로잡힌 사람이 편견으로 인한 오해가 얼마나 부끄러운 일인지 그로인해 누군가 상처받을 수 있고, 상처줄 수도 있다는 사실에 자책하는 모습에 공감했다. 또한 우연히 되돌릴 수 없을 것만 같던, 그 모든 오해와 잘못들이 하나씩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매듭지어질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했다. 그 모든 과정들에 '사랑'의 힘이 얼마나 크고 위대하게 작용할 수 있는지를 돌아볼 수 있었다. 

우리는 잘못을 저지를 수 있고, 실수할 수 있으며, 오만하게 행동할 수 있고 편견에 사로잡힐 수 있다. 우리는 아주 불완전한 인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일들을 깨달을 수 있는 지각이 필요하며, 깨닫고 바꾸고 변할 수 있는 용기와 결단이 필요하다. 그것을 잊지 않을 때 우리는 성장할 수 있다.

나는 해피엔딩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사실 삶에서 해피엔딩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이유는 삶의 이야기는 끝나지않고 이어지기 때문이다. 이 소설은 해피엔딩이다. 이유는 이 젊은 남녀들의 이야기가 가장 행복한 순간 끝나기 때문이다. 가장 행복한 순간을 떠올리고 추억할 수 있다면 우리는 행복을 이어나갈 수 있지 않을까?? 힘겹고 어려운 시기도 지나고 나면 언젠가 다시 기쁘고 가슴벅찬 일들도 다가올 테니까...

 

제 1부

pg. 24

"난 함부로 남을 비난하고 싶지 않아. 그래도 항상 내 생각을 솔직하게 얘기하잖아."

"나도 알아. 내가 언니에게 놀라는 것도 바로 그 점이야. 언니는 올바른 판단력이 있으면서도 어쩜 그렇게 다른 사람들의 멍청하고 어리석은 행동을 보지 못할 수가 있는 거지? 남의 흠을 잡지 않는 것처럼 가장하는 사람들은 어디나 널려 있어. 하지만 언니처럼 가식 없이 순수하게 사람들의 좋은 점만 보고 나쁜 점은 절대로 말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거야. 언니는 빙리 씨 누이들도 마음에 들어 하잖아. 안 그래? 내가 보기에는 누이들의 매너는 오빠보다 못한 것 같던데."

 

pg. 25

그와 다아시는 성격이 정반대임에도 불구하고 꽤 오랜 기간 우정을 이어 온 사이였다. 다아시는 빙리의 느긋하고 솔직하면서도 유연한 성품을 사랑했다. 이런 성격은 다아시 자신의 성격과는 완전히 상반되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다아시가 자신의 성격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었다. 빙리는 다아시의 우정을 굳게 신뢰하고 있었고, 그의 판단력을 높이 평가했다. 지적인 능력은 다아시가 더 뛰어난 편이었다.

 

pg. 30

이번에는 자신의 깊은 사고력에 대한 오만으로 가득 찬 메리가 나섰다.

"인간에게 매우 흔한 약점이야. 내가 지금까지 읽은 책에 따르면 오만은 모든 인간에게 공통적인 성향이야. 인간은 본성적으로 오만에 빠지기 쉽게 되어 있어. 그리고 실제건 상상이건 자신의 특성에 대해 나름대로 자만심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다고 봐야 해. 허영과 오만은 흔히 같은 의미로 쓰이지만 사실은 전혀 다른 거야. 허영이 없는 사람도 오만할 수 있어. 오만은 자기 자신을 바라보는 관점에서 비롯된 것이고, 허영은 다른 사람이 자신을 어떻게 봐 주기를 원하는가 하는 문제에서 비롯된 거야."

 

pg. 32

"이럴 때 사람들의 눈을 속이는 게 재미있을지도 모르지. 하지만 너무 자신의 감정을 감추는 건 자신에게 불리할 수도 있어. 그런 식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상대방에게까지 좋아하는 감정을 감추다 보면 그 남자를 붙잡을 기회를 놓칠 수도 있지 않니? 그럼 그 남자뿐만 아니라 세상 사람들이 까맣게 모른다는 게 무슨 위안이 되겠어. 모든 애정에는 감사하는 마음이나 허영심이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그러니까 애정이 저절로 자랄 거라고 생각해서 그냥 내버려 두는 건 위험천만한 일이지. 누구든 자유롭게 사랑을 시작할 수는 있어. 처음에 약간 호감을 갖는 건 충분히 자연스러운 일이지. 하지만 싱대방이 자신을 좋아한다는 확신이 없는데도 사랑에 빠질 수 있을 만큼 용기 있는 사람은 드물어. 대부분의 경우 여자는 자신이 느끼는 것보다 더 많은 애정을 표현하는 게 좋아. 빙리 씨가 네 언니를 좋아하는 건 분명하지만, 네 언니 편에서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 언니를 좋아하는 감정 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할 수도 있어."

 

pg 452

"... ... 네가 그의 청혼을 받아들이기로 결심했다면, 네게도 승낙할 수밖에 없지. 하지만 한 번 더 잘 생각해 보길 바란다. 리지야, 난 네 성품을 잘 안다. 넌 자기 남편을 진심으로 존경하지 않으면 행복할 수도 자부심을 가질 수도 없는 아이야. 네 남편이 자기보다 낫다고 우러러봐야만 행복할 게다. 네게 맞지 않는 결혼을 하면 네 팔팔한 성질 때문에 결혼 생활이 위험해질 거야. 수치감과 불행을 모면하기 힘들 거다. 얘야, 내가 일생의 반려자를 존경하지 못하는 너를 보는 아픔을 겪지 않게 해다오. 넌 지금 자신이 무슨 일을 벌이는지 모르고 있는 것 같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