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모장(note)/꿈(dream)

잠 못드는 밤... 언제나 잡히지 않는 그것...

by 쭈야해피 2012. 8. 6.
728x90
반응형

자야지... 내일 새벽에 일어나는 게 쉬울 텐데...

이렇게 또 안자고 멀뚱멀뚱하고 있다.

어제 오늘 낮잠을 자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 뒤 늦게 뭘 먹어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

 

슬슬 뒷 정리라는 단어들을 꺼내서 머릿속에 입력해야 하는데,

아직 비행기 표도 사지 않았으니...

그래도 여행갈 생각에 시카고 비행기표만 샀다는... 이런...

정말 돌아갈 마음은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

처리해야할 일들이 짐들이 한 가마니인데...

단지, 정말이지 한 숨 나오게 아쉬운 것은 결국... 3년 동안 사랑한번 못해봤다는 사실이다.

공부하느라, 일하느라, 고민하느라,,, 참 핑계다. 남들은 안 그런가? 말이다.

 

나의 오랜 바람은 언제나 사랑 이었는데,

늘 뒤 돌아 보면 나는 struggle하느라 사랑은 뒷전이었음을 깨닫는다.

그리고 혼자서 노력만 하다가 마침표를 찍는다.

삶은 혼자서만 아무리 고군분투를 해 보았자 답이 없다.

마냥 그 무게는 힘들기만 할 뿐이지.

그럼에도 알고 있음에도 그 사랑이라는 놈은 참 쉽게 다가오지 않는다.

 

아마도, 아직 짝을 만나지 못했음이겠지?

그렇게 스스로를 위로하는 수 밖에...

역시 밤은 위험하다. 아무 이유없이 센치멘탈 지수 급 상승이다. 하하...

 

아무튼, 돌아갈 날은 다가 온다.

그리고 새벽기도를 나간 날도 점점 채워져 간다.

삶의 무게는 무겁고, 나의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방황과 고민들도 쳇바퀴 돌아가듯 계속 되고 있지만, 오늘도 날은 저물고 새날이 온다.

 

안녕 ... 이곳에서의 방황의 날 중 하나여.

안녕 ... 또 다른 기대의 날이여.

 

728x90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s://terro.tistory.com BlogIcon Terro 2012.08.14 02:40 신고

    돌아갈날.. 정말 남의 이야기가 아니네요.. 저도 슬슬 정리하고 마무리해야 되는데 여전히 어수선하네요.. 정신 없이 여길 떠나긴 싫은데 말이죠.. 마무리 잘 합시다~^^
    답글

    • Favicon of https://hearthouse.tistory.com BlogIcon 쭈야해피 2012.08.14 16:18 신고

      그렇죠... 마무리를 잘~! 해야는데... 요즘은 참 싱숭생숭 기분이 이상하기만 합니다. ㅋㅋ 정신 못차리고 이러고 있다가 훅~ 시간이 가버릴텐데.. :";) 모쪼록 마지막 날까지 건강!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