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때 그시절(memories of the period)/샌디에고(SD) Story

일몰 in la jolla

by 쭈야해피 2011. 11. 30.
728x90
반응형

지난 thanksgiving 연휴에 산책을 하러, 라호야 코브에 갔다. 날씨가 얼마나 좋던지... 일몰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었다. 걷다가 문득 바다를 봤는데... 해가 서서히 넘어가고 있었다.
주위의 모든 사람들이 그대로 멈춰서서 한 방향을 향하고 있었다.
자연의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은 누가 말해주지 않아도, 모두들 마음 한 구석에서 스스로 깨닫게 되는 것임에 분명하다. 인종 연령 문화 하나도 상관없이, 일제히 해가 질 때까지 그대로 멈춰섰다. 아름답다...
해가 지고 나서도 그 주의 빛깔이 참 선명했다. 검푸른 하늘과 주홍색 노을이 대조를 이뤄서 와아... 이야기를 나누는 도중에도 연신 하늘로 눈길이 갔다.
샌디에고 날씨는 정말 예술이다. 지금이 11월 말이 아니던가?!
바닷가에서 산책을 하고, 차를 마시고,,, 일몰을 멈춰서서 볼 수 있다니,,,
이렇게 아름답건만!! ,,, ,,,

완전 몇달만에 본 아는 언니...
언니도 1월에 한국에 가버린다고요??? 다들 떠난다.
나도 떠나야 할까? ,,, 이 아름다움을 놓아두고 어디로 갈꼬,,,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