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상문(talking book & contents)

'세상의 끝'_이상하고 쓸쓸한 소설 속 세계 혹은 현실의 그 어딘가

by 쭈야해피 2018. 5. 15.
728x90
반응형

카피가 기가막히고~ 표지가 땡기는~ 마케팅의 승리!!

무라카미 하루키가 선택한 소설집. 게다가 김연수 작가가 서평을 썼다아~

아이쿠! 교보문고에서 보자마자 사 버렸네~ 제목 마저 <세상의 끝> 이라니.. 그냥넘어가기엔 구미가 당기는 구석이 넘나 많잖아~??!!

그렇게, 속아서 샀더니.. 역시나 어머나~ 이게 뭔가?? 정말이지 이상하고 쓸쓸한 세계의 이야기가 주르르르륵 펼쳐졌다. 짧은 글인데 읽고 또 읽고 헷갈려서 또 읽고... 오래 걸려서 마친 소설집이다.

 

정말 세상의 끝에서나 벌어질 법한 일들이 일어난 것 같은 이상야릇하고 오묘하며 착잡하고 어둡고 끈적인다. 책을 읽으면서 덮기가 일수였으나 또 이게 잡아 끄는 매력이 있어서, 다~ 읽을 수 있었다. 신기하다.

선호하는 장르는 아니지만, 그래도 뭐~ 충분히 재미있었고 흥미로웠다. 만약, 누군가의 세상의 끝으로 소설속에 나오는 주인공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야 한다면, 나는 아무리 여행이 좋아도 따라나서는 것을 주저했을 것 같다.

그런데 또 생각해 보면 나의 모습도 비슷한 거 같다. 이제 그만 집에 돌아가고 싶을 때는, 여지없이 저 주인공들 처럼 어딘가 모자라고, 지치고, 지나치고, 부서지고, 불안하며, 무모해 지기도 하니까.

그런 이야기가 어딘가 알 수 없는 세계에서 계속해서 펼쳐졌다. 꿈에는 아니 나왔으면 하는 그런 이야기들이 책에 가득 들어 있었다. 그런 장르를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겠지? 음.. 한 번 쯤은 만나 보고 싶다. 그런데 그런 사람들이 혹시 내가 좋아해 마지 않는,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와 김연수 작가 였던가???!!!

이거야 원 뭐가 뭔지, 난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싫어하는지 구분할 수 없는 그런 지점에 이른걸지도 모르겠다. 살면 살 수록 삶이 그렇듯이... 모르는 것이 어쩌면 명답일지도..

<좀비들>

pg. 42

"한때는 아름다웠어요." 브리스토 양은 잠시 생각하고 한 모금 마시고는 덧붙였다. "로마 시대에."

"그런 수많은 섬들처럼 변함없는 곳이죠."

브리스토 양이 말했다. "로마인들은 이탈리아인들이 되었어요. 그곳은 알아볼 수 없이 달라졌고요."

"그렇게 생각하세요?" 필라파가 말했다. 브리스토 양은 이 말에 미소를 지었다.

 

pg. 43

"맞아요." 브리스토 양이 말했다. "그런데 아가씨는 무엇을 쓰고 있어요?"

필라파가 말했다. "재능이 없으면 자기기만에 빠져서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깨닫는 일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는 진정한 재능이 있는 다른 사람을 돕는 편을 택하겠어요."

"아주 옳은 말이에요."

필라파가 주춤했다. "저는 실업수당을 받고 있어요."

브리스토 양은 놀란 기색을 숨길 수 없었다.

 

<방정식>

pg. 112

 나는 작가라고 그들에게 말했다. 내가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그 점에 대해 누구도 왈가왈부하지 않았다. 나는 그들 중 하나였다. 어떻든 간에, 접대를 잘하는 주인은 파티를 이끌어가는 데 몰두한다. 손님을 격려할 때가 아니면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이 미덕이다. 주인은 말을 많이 하지 않고 오로지 요리가 계속 나오고 술잔이 계속 채워지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그래서 결국 그들은 나에 대해 잘 알 수 없었다. 자기들끼리 애기를 나눈 것이다.

pg. 119

 우정은 방정식이다. 하지만 어떤 연산은 대다수 사람들이 너무 조급하거나 이기적이라서 풀지 못한다. 어떤 숫자를 넣어도 가능하다! 여기에 부정적인 면이 있다. 로널드는 마음에 드는 누구 와든 잘 수 있다고 말하곤 했다. 요청만 하면 된다는 것이다. 그런 경우는 거의 다 이기적이다. 하지만 여러 사람과 성관계를 갖더라도 이기적이지 않을 수 있다. 모든 것을 주면서 유쾌한 교제 외에는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을 때 그러하다. "모든 것을 준다"라고 말했지만, 실제로 필요한 것은 아주 하찮은 것이다. 부드러운 말, 약간의 아첨, 술 한잔만 있으면 된다.

 

마지막 중편 중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네가 원하는 게 뭐야? 주인공이 원하는 건 '난 작가가 되고 싶어'였지만 그렇게 말할 수 없었다. 그 말이 '대통령이 되고 싶어'라는 말처럼 우스꽝스럽게 여겨졌다. 고 써있다.

그러게, 어쩌다 작가가 되고 싶다는 말이 대통령이 되고 싶다는 말처럼, 비현실적인 이야기가 된 걸까? 나는 그 말에 참담했다. 하하하하...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