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때 그시절(memories of the period)/샌디에고(SD) Story

마음이 힘들 때, 나는 그것을 비워야만 한다.

by 쭈야해피 2012. 2. 11.
728x90
반응형
나는 지금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언제 어떻게 이곳을 떠나게 될지 모르지만,
너무 급작스러우면 괜히 미련이 더 남게 될까봐,,,
그런데 준비를 생각을 하면 할 수록 더 있고 싶다.
왜 일까? ... 한번도 좋다고, 이곳이 좋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늘 외롭고, 늘 힘겹고, 늘 더 ... 더 각박했음에도 말이다.

그곳이 어디든 정이 들면, 발을 떼어 놓기 힘든가 보다.
얼마나 힘겨웠든, 얼마나 고독했든,,, 상관없이.



어제 남극의 눈물-얼음대륙의 황제편을 보았다.

(사진출처: imbc)
아빠 황제 펭귄이 긴긴 겨울 동안 너무나 고통스럽게 힘겹게 자신의 발등에
올려놓고 키워 낸 아기 펭귄을 엄마의 품에 넘기고
차마 발길을 돌리지 못하는 장면을 보았다...
"뒤돌아 보고 또 뒤돌아 보고, 차마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옮기며 바다로 나아갔다."
4개월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제대로 눕지도 못하고, 먹은 것 마져 토해서 새끼에게 다 주고도,,, 그 모진 고생을 하고도 그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아빠 펭귄은 무슨 마음이었을까?
... ...??
(사진출처: imbc)

나는 지금... 내 속의 마음을 모른다. 어쩌면 귀기울여 듣고 싶지 않은지도 모른다.
막연히 이 시간들이 어서어서 지나가기를 바랄 뿐이다.
이제 한 5일 남짓이 남았다. 어떻게든... 시간은 지나가고, 내 마음은 정리되겠지...

살얼음 빙판길을 걷는 듯한 마음과는 달리,
샌디에고는 지금 화창한 캘리포니아의 날씨를 자랑하고 있다.
오늘은 오랜만에 나가서 산책이라도 해야겠다.
이 날씨를 그냥 보내기엔 너무 아깝다...

728x90
반응형

댓글0